전체메뉴

메뉴닫기
HOME> 알림마당> 뉴스&이슈>뉴스&이슈

뉴스&이슈

사업공고 보기
제주, EV배터리 안전성 확보해 수요시장 선점
작성자 관리자 지역 제주 등록일 2021.09.08 조회 32

제주, EV배터리 재사용 안전성 확보해 수요시장 선점 박차”
제주테크노파크-한국산업기술시험원, 사용 후 배터리 기술협력 MOU 체결

EV 배터리 성능 안전, 인증시험 기준 마련 등 협력해 산업활성화 앞장

◌ 제주테크노파크가 국내 유일의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과 손을 잡고 사용 후 전기차 배터리 수요시장 창출에 나선다.

◌ 제주테크노파크(태성길 원장, JTP)는 어제(7일) 경남 진주시 KTL 국제회의실에서 한국산업기술시험원(김세종 원장, KTL)과 ‘사용 후 배터리 산업 발전 및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’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.

< 업무협약식 개요 >
▷ (일시/장소) 2021. 9. 7.(화) 11:00 / KTL 본원 국제회의실(경남 진주시 충의로)
▷ (참석) KTL : 김세종 원장, 송태승 디지털산업본부장, 김범종 전력신산업기술센터장 /JTP : 태성길 원장, 장석호 디지털융합센터장, 김형진 성능평가팀장

◌ 이번 협약은 두 기관이 전략적인 파트너 관계를 맺고 사용 후 배터리에 대한 시험평가 방법 개발과 산업활성화 지원체계 구축을 통해 향후 급성장이 예상되는 사용 후 배터리 산업을 선점하기 위한 것이다.

◌ 사용 후 배터리는 잔존용량에 따라 전기차 재사용, 에너지 저장장치와 가로등, 전동보드 등 재제조, 그리고 유가금속 회수 등 다양한 용도로 재활용이 가능하다.

◌ 앞으로 두 기관은 긴밀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△사용 후 배터리 산업 활성화를 위한 시험평가 개발 및 시험체계 구축, △국내 2차전지 산업 발전을 위한 연구개발(R&D) 역량 강화 및 신규 협력사업 발굴, △사용 후 배터리 기술의 평가 관련 표준화, △제주지역 사용 후 배터리 시험인증 관련 사항 등 사용 후 배터리산업화와 사업발굴을 본격화해 나갈 계획이다.

◌ 현재 JTP는 전국 최초로 사용 후 배터리산업화센터를 개소하여 정부와 제주도의 지원으로 전기차 폐배터리의 안전한 분리와 보관 등 회수관리와 재활용을 통한 자원순환시스템 구축에 힘쓰고 있다.

◌ JTP는 이번 협약으로 배터리 관련 시험기관이 없는 제주 지역의 한계를 보완하여 사용 후 배터리의 시험인증 역량이 강화되어 제주에서 추진되고 있는 전기차 재사용 배터리 활용 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.

◌ 김세종 KTL 원장은 “두 기관의 전문역량을 적극 활용하여 사용후 배터리의 시험평가서비스를 개발하여 다양한 수요 산업군을 발굴하고, 글로벌 시장을 선점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”고 밝혔다.

◌ 태성길 JTP 원장은 “사용 후 배터리 산업은 제주가 발굴하여 국내에서 가장 먼저 도전을 시작한 산업분야”라며, “공인시험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지역기업이 사용 후 배터리를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게 하고, 나아가 국내 배터리 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겠다”고 말했다.

 

제주.png 

이전글, 다음글
다음글 `제8회 대한민국 소프트웨어(SW) 융합 해커톤 대회` 충남지역 예선전 참가자 모집 2021.09.08
이전글 소규모 앱 개발자, 모바일 기기 '무료 대여' 2021.09.08

목록

이전
  • 중소기업청
  • 중소기업청
  •    
  • 옴부즈
  • 특허청
  • 산업통상자원부
  • TECHNOPARK
  • TECHNOPARK
  • TECHNOPARK
  • TECHNOPARK
  • TECHNOPARK
  • 중소기업청
  • 중소기업청
  •     
  • 옴부즈
  • 특허청
  • 산업통상자원부
  • TECHNOPARK
  • TECHNOPARK
  • TECHNOPARK
  • TECHNOPARK
  • TECHNOPARK
다음